Go Camping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.

이메일 아이디비밀번호를 입력하시고
로그인을 하시면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.

주 메뉴 바로가기 콘텐츠 바로가기

 캠핑은 □□□다

건전캠핑 에티켓

캠핑의 역사 - 캠핑은 □□□다

────

 

 캠핑은 □□□다

 

자연을 느끼게 해준다

캠핑은 한마디로 말하면 자연으로 돌아가는 것이다. 즉 가급적 현대문명을 배재한 채

자연 그대로를 즐기는 것이다. 캠핑장에서는 도심에서 들 을 수 없고, 볼 수 없었던

자연이 가깝게 느껴진다. 텐트에서 듣는 빗소리와 바람소리, 아침이면 밀려오는 안개,

밤하늘을 수놓는 별, 낙엽이 지는 소리 등 자연이 ‘날 것 그대 로’ 전해진다.
 

휴식이다

캠핑은 지쳐 있는 현대인에게 휴식을 제공한다. 도시라는 공간은 소비적 이며 끊임없

이 사람을 움직이게 한다. 그러나 캠핑을 떠나면 고된 노동에서 벗어나 책을 읽으며

휴식할 수 있다. 모든 시간을 자신과 가족을 위해 보낼 수 있으며, 무언가를 위해 바

쁘게 움직일 필요도 없다. 마음의 짐을 놓고 세상을 관조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.

 

감성을 키워준다

캠핑은 살아있는 자연을 보여줌으로써 풍부한 감성을 키워준다. 캠핑을 하면서 책에

서 보았던 곤충과 나비, 꽃과 나무, 동물들을 직접 접할 수 있다. 또 바람이 부는 소리

와 텐트에 떨어지는 빗방울, 귀뚜라미의 울음소리가 청각을 틔워주고, 자연이 연출하

는 변화가 눈을 뜨게 해준다. 이처럼 살아있는 자연과 마주하면서 아이들은 이성의

그늘에 가려 있던 감성을 키울 수 있게 된다.

 

아빠를 가족의 품에 돌려준다

캠핑은 가족을 위한 배려다. 아빠는 돈을 벌어오는 기계에서 가족의 일원으로 돌아온

다. 아이들은 뚝딱뚝딱 텐트를 치는 아빠에게 존경심을 가지게 되고 함께 낚시를 하

거나 곤충을 잡으면서 아빠와 친구가 되며, 아빠를 인생의 스승으로 삼는다. 아빠가

서툰 솜씨로 만든 음식이라도 그 속에 사랑이 담겼다는 것을 깨달으며 아이들은 아빠

를 닮고 싶은 소망을 품게 된다.

 

아이들에게 사회성을 길러준다

캠핑은 주로 가족이나 혹은 친구들과 함께 한 다. 텐트를 칠때는 여럿이 힘을 모아야

하며 짐 정리하기, 캠핑사이트 꾸미기, 요리하기 등도 서로의 도움을 필요로 한다. 이

처럼 모든 일을 힘을 함께 진행하다보면 협동심이 길러진다. 또 위급한 상황에서는

서로의 경험을 나누면서 최선의 해결책을 찾게 되는데, 이런 과정을 통해 아이들은

사회성을 키운다.

 

위기 대처 능력을 키워준다

캠핑을 하다보면 뜻하지 않은 상황과 맞닥트리는 경우가 있다. 예를 들면 기상이변으

로 폭우가 쏟아지거나 폭설이 내릴 수 있다. 화상을 입을 수도 있고, 해로운 곤충에게

물릴 수도 있다. 초보 캠퍼들은 이런 순간을 맞으면 당황하여 해결책을 찾지 못한다.

그러나 캠핑을 통해 경험을 축적한 노련한 캠퍼는 침착하게 대처할 줄 안다. 아이들

은 그런 부모에게 위기 대처 능력을 배우게 되고, 사회 속에서도 창의성과 적응력이

뛰어난 아이로 자라난다.

 

   

 

야외활동의 폭을 넓혀준다

캠핑을 가서 즐길 수 있는 야외활동은 무궁무진하다. 낚시나 야생화관찰, 별보기, 산

악자전거 등은 기본이다. 연날리기나 목각인형만들기, 그림그리기, 사진찍기 등 아이

들의 창의성을 살릴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이 기다리고 있다. 노련한 캠퍼라면 아이들

과 함께 할 수 있는 야외활동도 빼놓지 않고 준비한다.

 

독립심을 키워준다

아무리 좋은 장비를 가지고 있어도 캠핑은 집보다 편안하지 못하다. 어떤 것은 그 자

리에서 직접 만들어야 하기도 한다. 또 짐을 나르거나 캠핑장을 구축하는 일 등은 어

른만의 몫이 아니다. 당연히 아이들도 한몫을 거들어야 한다. 아이들은 자신에게 주

어진 일을 책임감 있게 해내면서 자연스럽게 독립심도 키우게 된다.

 

요리의 즐거움을 안겨준다

요리는 캠핑의 꽃이다. 집에서 하는 것처럼 다양한 요리를 할 수는 없지만 자연에서

만들어 먹는 음식이기에 더욱 맛이 있다. 이를테면, 그릴을 이용해 바비큐를 만들거

나 모닥불에 감자나 고구마를 구워먹는 일은 집에서는 경험할 수 없다. 초보 요리사

가 된 아빠가 설익은 밥을 내놓거나 간이 맞지 않는 찌개를 끓여도 캠핑장에서는 모

두 용서된다.  

 

댓글

  • ZeeHyanG 2017.08.14 16:07:31

    쓰여진 내용에 깊이 공감합니다. 이 내용에 제 개인적으로 느끼는 첨언을 드린다면 사람의 편의를 위한 시설로 가득한 도심에서 느끼는 감각과 다른 야생에서의 감각을 되살리는 것이라고도 생각하고 있습니다. "야생에서의 인간성 회복" 이라는 말이 맞는지도.. -자연을 내몸같이..

페이지 상단 가기